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4 12:48 (금)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전공의 범죄 집단화 멈춰야”
상태바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전공의 범죄 집단화 멈춰야”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4.04.15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의 요구 사항 수용해야" ...“이제 공은 정부로 넘어갔다”

[의약뉴스] 직선제대한산부인과개원의사회(회장 김재유)가 정부를 햐해 집단사직한 전공의들을 범죄집단으로 모는 일을 멈추라 일갈했다.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는 14일, 스위스그랜드호텔 크레인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의료계 현안에 관한 의견을 밝혔다.

▲ 김재유 회장(가운데)은 정부가 전공의들의 요구 사항을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김재유 회장(가운데)은 정부가 전공의들의 요구 사항을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유 회장은 먼저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2000명 증원을 백지화하고, 전공의들의 요구사항 수용을 요구했다.

정부가 전공의들과 대화를 원한다면 통일된 소통 창구를 요구하지말고, 먼저 대화 상대의 요구사항을 들어줘야 한다는 것.

김 회장은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을 선택했고, 다른 의사들의 말을 들을 입장이 아니라 강조하고 있다”며 “보건복지부는 의료계에 대화 창구 통일을 요구하지만, 대화 창구는 없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전공의들이 요구한 7대 요구사항이 반영된다면 전공의들은 자연스럽게 사직을 철회하고 현장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정부에 공이 넘어갔기에 의대 증원 2000명 백지화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유 회장은 총선 이후 정치권과 의료계 일각에서 의대 정원 확대 1년 유예와 관련된 말이 나오지만, 이는 문제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일각에서 의대 정원 증원 1년 유예론이 나오는데, 현장을 이탈한 전공의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1년 후까지 계속해서 줄다리기해야 한다는 뜻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전공의들의 요구사항 7개 항에 맞는 정책을 내놓으면 자연스럽게 대화가 추진된다”며 “대화 분위기가 조성돼야 대한의사협회 등 다른 단체들도 나설 수 있지, 그렇지 않으면 지루한 공방만이 이어질 뿐”이라고 주장했다.

무어보다 정부가 현장을 떠난 전공의들을 범죄집단으로 모는 행위를 멈춰야 한다는 것이 김 회장의 지적이다.

필수의료에 종사하는 전공의들의 취업, 해외취업, 사직을 모두 막는 정부의 조치는 잘못됐다는 것.

김 회장은 “전공의들이 범죄집단으로 몰려 악마화됐다”며 “전공의들은 파업이 아니라 사직한 것 뿐이지만, 취업과 해외 취업이 제한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대생도 휴학과 유급이 모두 제한돼 뒤죽박죽인 상태”라며 “정부가 전공의들이 사직하고 싶다는 주장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요야 한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필수의료패키지에 포함된 의료사고특례법 내용도 있으나 마나 한 수준”이라며 “나머지도 수용할 수 없는 내용으로, 정부가 이 부분에 대해서도 추가 합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는 대한산부인과의사회와의 통합에 대해 논의했지만, 상대가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산부인과의사회 통합과 관련한 논의는 여러 번 진행했지만 산부인과의사회가 핑계만 늘어놓고 적극적으로 통합에 나서지 않는다”면서 “이제는 핑계를 멈추고 적극적으로 통합에 나서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