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2-08 02:35 (목)
의협, 경기도에 배포된 공적마스크 검수 나선다
상태바
의협, 경기도에 배포된 공적마스크 검수 나선다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11.24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사회에 제공한 수량과 시군 수량 달라.."유실분 감안해도 숫자 맞지 않아"
▲ 의협이 공적마스크와 관련해 산하단체에 직접 확인에 나섰다.
▲ 의협이 공적마스크와 관련해 산하단체에 직접 확인에 나섰다.

의협이 공적마스크와 관련해 산하단체에 직접 확인에 나섰다.

그동안 합리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지만, 산하단체의 비협조로 인해 직접 나설 수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지난 23일 경기도의사회 산하 각 시군의사회장을 대상으로 ‘유ㆍ무상 공적마스크 수령 및 유상마스크 대금 입금현황 관련 자료요청’이란 공문을 보냈다.

의협이 시군구의사회로 발송한 공문은 공적마스크 공급과 관련, 의협이 경기도의사회 산하 각 시군의사회에 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 경기도의사회에 공급한 전반기 유상마스크, 무상마스크, 후반기 유상마스크 수량과 실제 각 시군의사회에 제공한 마스크 수량이 큰 차이가 있다는 내용이다.

해당 공문에서 의협은 “공적마스크와 관련, 합리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했지만 경기도의사회가 지난 12일 의협으로 보낸 공문을 통해 행정절차의 일방적인 종결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공문에 따르면 의협이 경기도의사회에 공급한 마스크는 전반기 유상마스크 166만 2500개, 무상마스크(4ㆍ5월) 64만 8000개, 후반기 유상마스크 72만 7000개이지만 경기도의사회가 산하단체로 공급한 마스크는 전반기 유상마스크 155만 1671개, 무상마스크(4ㆍ5월) 54만 7320개, 후반기 유상마스크 67만 7827개(반품 2만 9331개 포함)인 것.

전반기 유상마스크는 11만 829개, 무상마스크(4ㆍ5월)는 10만 680개, 후반기 유상마스크는 4만 9173개 등 약 26만장에 가까운 마스크가 차이가 나는 셈이다.

이에 의협은 경기도의사회에 공급한 유상 및 무상마스크 숫자와 경기도의사회에서 시군의사회에 공급한 마스크 숫자의 차이가 일부 오차가 있을 수 있다고 하더라도, 20만여장의 차이가 발생한 상황에 대한 정확한 사실과 사유, 책임소재를 규명하기 위해 공문을 발송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의협은 각 시군의사회에 경기도의사회에 납부한 유상마스크 대금의 날짜별 입금액 자료(해당 통장 사본 포함)를 정리해 오는 26일까지 의협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종합상황실로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여기에 의협은 경기도의사회에 ‘유ㆍ무상 공적마스크 수령 및 유상마스크 대금 입금현황 관련 자료요청’이란 공문을 통해, 전반기 유상마스크, 무상마스크(4ㆍ5월), 후반기 유상마스크에 대한 의협 공급량과 경기도의사회 공급량의 차이를 지적하고, 이에 대한 구체적 증빙자료를 오는 27일 18시까지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또 의협 차원에서 코로나19 성금으로 구입, 지난 8월 24일 경기도의사회에 추가 무상공급한 5만 9000장에 대해서도 시군의사회에 배부한 분배내역과 행정비용 지출내역 역시 제출해달라고 했다.

이 같은 공문을 보내게 된 배경에 대해 의협 관계자는 “일반 사업이 아니라 국가적인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마스크를 군수물자에 준해 국가가 직접 엄격하게 관리한 것”이라며 “따라서 의협도 마스크 한장 한장 다루면서 실수나 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고 산하 시도의사회들도 적극 협조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특히 대구ㆍ경북은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상황에서도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였을 정도이다”며 “그런데 안타깝게도 특정 산하단체 한 곳이 지시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고 마스크 수량조차 제대로 맞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워낙 바쁘고 정신이 없는 실무 상황을 감안해서 여러 차례 거듭 합리적 해결을 요청했음에도 일방적으로 행정절차까지 종료한다고 통보한 상황”이라며 “공적마스크 제도는 국가적 사업으로 엄격하게 관리돼야 하므로 경기도의사회 산하 시군구로 직접 마스크관련 자료를 직접 요청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의사회에 공적마스크 관련 논란이 발생하자, 경기도의사회 소속 한 회원은 “소속 회원으로서도 거론하기 거북한 부분인데 공적마스크가 중간에 로스가 발생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수백 장도 아니고 26만장 정도인데 내부 자정차원에서라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하는 것이 도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누가, 어떠한 의도로 사용한 것인지 등 명명백백해 밝혀야 한다”며 “경기도의사회뿐만 아니라 각 시군구에서도 공급받은 마스크에 대해 공정하고 명확하게 회신해 이번 사태에 대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