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0-22 14:57 (목)
이필수 회장, 복지부에 이어 청와대서도 1인 시위
상태바
이필수 회장, 복지부에 이어 청와대서도 1인 시위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8.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정원 확대 중단ㆍ진료실 안전 등 촉구...정부는 의료계와 협의해야
▲ 이필수 회장이 청와대 앞에서 의대정원 확대 철회 등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 이필수 회장이 청와대 앞에서 의대정원 확대 철회 등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전라남도의사회 이필수 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복지부에서의 1인 시위에 이어, 청와대 앞에서도 1인 시위를 이어나갔다. 

이 회장은 12일 의대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논의 중단, 진료실에서의 의사 안전 보장 등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를 진행했다.

이 회장은 “국민 건강권을 침해하고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것이 분명한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 정책을 의료계가 일제히 반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정부는 의료계의 외침을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의료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무질서한 의료체계를 개선하려는 노력보다 무조건적인 의사수의 증원과 수천억원의 혈세가 낭비되는 함량 미달의 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하는 것이 국민건강과 국가 경제에 진정 도움이 되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최근 부산 정신건강의학과 김 모 회원이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유명을 달리한 사건으로 진료실에서의 의료인 안전이 위협받고 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故 임세원 교수가 환자로 인해 사망한지 상당기간이 지났음에도 의료계가 계속해서 제안해왔던 법적 제도적 장치는 여전히 미비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필수 회장은 “코로나19 위기에서 13만 의사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며 “하지만 갑작스러운 감염병으로 무너져가는 동네 병ㆍ의원에 대한 적절한 보상보다 국민건강에 역행하는 정책을 졸속으로 추진하는 정부에 13만 의사 및 2만 의과대학생들은 깊은 분노와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정부는 왜곡된 포퓰리즘성 의료정책을 추진하는 데만 급급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보여주기식 협상이 아닌 진정성을 가지고 의료계와 협의해 나가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필수 회장은 지난 29일 정부와 여당이 당정협의를 통해 의사 인력 증원을 한시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확정한 것과 관련, 전남지역 의과대학 설립 추진이 우려됨에 따라 이를 저지하기 위해 세종 보건복지부 청사 입구에서 1인 시위를 펼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