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03 06:25 (금)
의사단체 ‘중국발 입국자 제한’ 한목소리
상태바
의사단체 ‘중국발 입국자 제한’ 한목소리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2.26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적 결단 아닌 의학적 관점의 조언...지금이라도 시행해야
▲ 최대집 회장은 지난 24일 기자회견에서 중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시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최대집 회장은 지난 24일 기자회견에서 중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시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사태가 지역감염 양상으로 변화하자 의사단체들이 중국발 입국자의 전면 제한을 한 목소리로 요구하고 있다.

그동안 의료계 내부에서는 중국을 방문한 모든 사람에 대한 입국제한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과하다는 시각이 공존했지만,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상향되면서, 강경 방역론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이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지난 24일 기자회견에서 “골든타임을 놓쳤지만 이제라도 중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즉시 시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의협은 지난달 26일부터 감염원의 차단을 위해 중국발 입국자들의 입국 금지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6차례나 권고했지만 정부는 중국 우한지역을 경유한 경우에만 입국을 제한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 회장은 “지역사회감염 확산은 명백한 방역의 실패로, 가장 큰 원인은 감염원을 차단한다는 방역의 기본적인 원칙을 무시했기 때문”이라며 “의협의 조언을 외면하지 않고, 정부가 초기에 입국 금지 조치를 하였다면 대규모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중국에 대한 한시적 입국금지 조치가 시행돼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특히, 무증상 감염자들 역시 바이러스 배출량이 많고 상당한 감염력을 지닌다는 것이 최근의 의학적 연구에서 밝혀졌다”며 “이는 중국 등 위험지역의 문을 열어놓고 유증상자들을 검역에서 걸러내는 것으로는 해외 감염원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감염원 차단을 위한 중국발 입국제한의 주장은 지역의사회에서도 제기됐다. 

경기도의사회는 지난 24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감염병대응체계 심각 수준에 맞게 중국체류자 입국 제한 및 기존 입국자 격리 조치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의사회는 “국내에서 지역 감염의 단계로 접어들고 있고 사망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의료계가 주장해온 중국 체류자 입국 금지라는 기본적 조치를 외면하고, 특별입국조치라는 형식적인 방역 조치만 반복하며 국민의 희생만 강요한다면 이 사태는 수일 이내에 걷잡을 수 없는 국면을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기에 임의단체에서도 중국발 입국자 제한에 목소리를 보탰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진심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1달 안에 종식하고 싶다면, 뒷북이라고 비난받더라도 중국 전면 입국 금지를 지금이라도 실시하고 지방 정부의 국내 감염자 치료를 전력으로 뒷받침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의총은 “대한민국 국민과 의사들의 생명을 한 명이라도 더 보호하기 위해, 정부에게 중국 전면 입국 금지를 다시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월 26일 09시 기준으로 전일 16시 대비 확진환자 169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총 확진자는 1146명으로 1000명을 넘어섰으며, 격리해제 22명, 사망자는 11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