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1-28 11:44 (토)
집단휴진 피해신고, 이틀간 100건 넘게 접수
상태바
집단휴진 피해신고, 이틀간 100건 넘게 접수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9.0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휴진 피해신고ㆍ지원센터...104건 접수, 미처리된 신고 1건    
▲ 집단휴진으로 집단휴진으로 피해를 봤다며 신고한 건수가 100건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 집단휴진으로 집단휴진으로 피해를 봤다며 신고한 건수가 100건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의대정원 확대 등 정부가 추진하는 보건의료정책에 반발, 의사단체에서 집단휴진으로 맞서고 있는 가운데, 집단휴진으로 집단휴진으로 피해를 봤다며 신고한 건수가 100건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달 31일 의사단체의 집단휴진으로 인한 진료연기, 수술취소 등 환자 피해에 대한 지원을 위해 ‘집단휴진 피해신고ㆍ지원센터’를 개소했다. 

해당 센터는 의사단체의 집단휴진 지속으로 환자 피해 발생 등이 우려됨에 따라, 이에 체계적으로 대비하고자 환자단체 등 민간기관과 민관합동으로 센터를 구축하고 집단휴진 기간 동안 운영한다. 집단휴진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환자에게 의료지원과 법률지원을 제공한다.

복지부가 2일 집단휴진 피해신고ㆍ지원센터에 집계된 신고건수를 공개했는데, 센터 설립한 8월 31일에는 47건, 9월 1일에는 57건이 접수돼, 총 104건이었다.

현재 센터로 접수된 신고는 대부분 처리된 상태로, 지난 1일 20시 기준으로 미처리된 신고 선수는 단 한건이며, 개별 피해 사례는 개인 정보 보호를 이유로 공개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