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0-06 18:20 (목)
"5만원이 뭐길래” 의협회비 인상 논란
상태바
"5만원이 뭐길래” 의협회비 인상 논란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5.28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醫, 문제제기...의협, 전년도 총회서 의결된 사안, “회비는 같다”
▲ 최근 의협회비가 5만원 인상됐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의협회비는 전년도와 같다는 해명이 나오는 등 해프닝이 일어났다.
▲ 최근 의협회비가 5만원 인상됐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의협회비는 전년도와 같다는 해명이 나오는 등 해프닝이 일어났다.

최근 의협회비가 5만원 인상됐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의협회비는 전년도와 같다는 해명이 나오는 등 해프닝이 일어났다.

경기도의사회는 지난 21일 “의협이 회비와 회계 통합을 통한 고유회비 5만원을 편법으로 인상한 것을 전면 재검토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통해 의협 집행부의 무리한 회비인상을 문제 삼았다. 

경기도의사회에 따르면 현재 개원의의 경우 총39만원의 의협 회비를 부담하고 있는데 그 중 고유회비는 23만원, 나머지 16만원은 투쟁회비(3만원), 회관신축기금(5만원) 등 대체로 각종 특별 목적으로 한시적으로 부담하는 성격의 특별회비이다.

의협 집행부가 개원의 고유회비 23만원(2019년도)에서 28만원(2020년)으로 5만원을 인상하는 안을 서면결의를 통해 통과시키려하고 있다는 것.

경기도의사회는 “의협이 투명성과 효율성을 고려하지 않고 회계 통합을 빙자해 편법으로 회비를 인상했다”며 “투쟁 없이 투쟁회비를 통해 고유회비를 인상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의사회의 이 같은 의혹제기에 대해 의협 집행부는 독단적으로 회비를 인상한 것이 아니라 이미 지난해 대의원총회에서 의결된 사안이며, ‘회비인상’이 아닌 ‘회계통합’이라고 해명했다.

의협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번 회비 및 회계통합은 대의원회 수임사항으로 추진된 사항”이라며 “집행부는 수임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TF를 구성해 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의협 정총에서는 종합학술대회 등 ‘특별회비’의 경우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납부하는 회비인데다 항시적으로 진행하는 회무이기 때문에 통합해 효율성을 높이자는 의견이 논의됐고, 실제로 당시 회비통합이 결정됐다.

이번 회계통합으로 회비인상은 없으며, 11개 항목에서 5개로 통합해 기존 회비와 특별회비 및 분담금을 통합했다는 게 의협 집행부의 설명이다.

의협 박종협 총무이사겸대변인은 “집행부에서는 수임사항에 대해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 예결산분과위원회 간사와 회계사를 포함한 TF를 구성하고, 수차례 논의를 통해 회비 및 회계통합안을 마련했다”며 “이후 대의원회 운영위와 예결산분과 소위원회에 통합 안에 충실히 보고, 논의 끝에 5개 회계 통합(안)으로 심의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대의원회에서 의협의 효율적 회무를 수임한 부분이고, 올해 많은 논의를 거쳐 회계통합을 실무적으로 진행했는데 앞으로 의협이라는 조직이 안정적으로 회무를 이뤄나가는데 그 기초를 다진 부분이라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