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9-26 14:31 (토)
한의협 “의료인력 확충 위한 의료통합, 시작은 교육 통합부터”
상태바
한의협 “의료인력 확충 위한 의료통합, 시작은 교육 통합부터”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0.08.07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혁용 회장, 의료통합론 제언...“의대 정원으로는 많은 시간 소요”
▲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포스트 코로나19, 한의사 한의대를 활용한 의사인력 확충 방안 국회 간담회’를 개최했다.
▲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포스트 코로나19, 한의사 한의대를 활용한 의사인력 확충 방안 국회 간담회’를 개최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가 의대와 한의대의 통합교육을 통한 의료일원화를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포스트 코로나19, 한의사 한의대를 활용한 의사인력 확충 방안 국회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은 통합의대 도입ㆍ개편방안을 주제로 발제에 나서 제도 통합에 앞선 교육 통합을 주장했다.

최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70년간 누적된 모순이 폭발했다”며 “공공의료 및 의료인력 부족과 같은 보건의료시스템 문제의 해결을 위해선 의료통합의 길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통합에 대해 교육통합, 면허통합, 의료기관통합 총 세 가지를 제시하며 그 중 교육통합이 다른 것보다 우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 통합이 곧 장기적으로 면허통합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주장으로, 한의대생들에게 복수전공, 학점교류 등을 인정하는 방법으로 교육을 통합한 후 면허통합에 이어 의료일원화까지 이르는 방법을 제안했다.

특히 최 회장은 정부가 의대 정원을 증원해도 많은 시간이 소모된다며 한의대생을 활용할 방법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한의대생들에게 통합교육을 하면 의료인력 확보가 가능하며, 이것이 현 의료체계의 근본적인 모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열쇠라고 주장했다.

최 회장에 이어 신상우 한국한의학교육평가원장이은 ‘한의과대학 교육의 변화’를 주제로 발제에 나서, 미국 DO 등 외국 사례와 함께 한의학교육 인증기준(KAS2021)을 중심으로 한의과대학 교육의 변화상을 소개하고 한의과와 의과의 진료역량 및 학습성과를 비교했다.

이후 토론 및 질의응답 시간에는 통합의료에 대한 한의계 내부의 다양한 의견이 충돌했다.

교육 통합과 제도 통합 중 우선순위, 의료통합 후 이미 개원한 기면허자들의 처우, 한의협이 제시하는 교육통합의 실효성 등 여러 의제에 관한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개원의협의회 위원장은 기면허자에 대한 한의협의 대책이 미흡하다며 격양된 목소리로 최혁용 회장을 비판하기도 했다.

토론이 마무리된 후 이번 간담회를 주최한 민형배 의원은 정리 발언을 통해 “의료일원화 혹은 의료통합 이슈가 정치적 이슈로 오는 시간이 오고 있다”며 “하지만 한의협 내부의 단결이 필요하다”고 총평했다.

이어 “한의협 내부에서 의견 정리가 끝나면 실현 가능한 방안에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너무 급하게 모든 일을 추진하지 말고, 하나씩 해결해 간다는 자세로 나아가면 협상이 더 쉬워질 것”이라고 제안했다.

끝으로 “모든 면허는 사회적인 것”이라면서 “개인에게 주어진 면허도 국가 공동체로 시작된 것이라는 점을 생각하고, 지금 일어나고 있는 방식의 의료계와 한의계의 갈등은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되지 않는다는 점을 생각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