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반품비협조 제약사 조제거부 운동"
상태바
"반품비협조 제약사 조제거부 운동"
  • 의약뉴스
  • 승인 2003.06.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바티스 하나 현창 페링 등 4사
"반품에 비협조적인 제약사의 제품을 조제거부하겠다." 반품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약사회가 극약처방을 꺼내 들었다. 해당 제약사의 처방약을 조제는 물론 일반약의 판매도 하지 않겠다는 것.


성남시약사회는 최근 한국노바티스 하나제약 현창제약 한국페링 등 4개사에 대해 이같이 결정하고 해당 의사회나 보건소에 통보,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성남시약사회 허창언 회장은" 원래 7개사의 제품을 조제 거부 하려 했으나 한국이택스제약 갈더마코리아 삼양사 등은 협조하기로해 4개사가 최종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이들 4개사는 재고약 택배우송을 수취거부로 돌려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성남시약은 아직 행동으로는 옮기지 않고 있다. 조제거부는 의약분업을 정면으로 위반할 뿐만 아니라 약사의 고유권한에 대한 책무도 다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서이다.


그러나 이들 4개사가 끝까지 반품 작업에 미온적일 경우 행동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갖고 있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병구 기자(bgus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