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5 08:19 (월)
가엽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상태바
가엽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 의약뉴스
  • 승인 2014.01.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들이 떠난 빈집은 말그대로 빈집이라 텅비어 있다. 앓을 품었던 짧았던 밤들은 갔다. 

그 자리를 겨울 안개가 채운다. ( 다음은 기형도 시인의 '빈집'이라는 시이다.)

빈집 /기형도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