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발기부전 환자, 41.2% 고혈압 호소
상태바
발기부전 환자, 41.2% 고혈압 호소
  • 의약뉴스
  • 승인 2004.05.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알리스 제조사 일라이 릴리, 190여만명 대상 통계 분석
발기부전 환자의 10명 중 4명이 고혈압을 앓고 있는 것으로 최근 나타났다.

발기부전치료제 시알리스(Cialis)의 판매회사 일라이 릴리가 발기부전 환자(285,436명)와 발기부전이 아닌 사람(1,584,230명) 등 총 190만여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고혈압 발생 비율을 비교한 결과, 발기부전 환자의 41.2%가 고혈압인 반면 그렇지 않은 사람은 19.2%만이 고혈압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발기부전을 앓고 있는 환자가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고혈압 발생 가능성이38%나(비교군의 샘플 수 차이에 대한 가중을 둔 수치임) 높은 것으로, 발기부전이 고혈압 발생의 초기 신호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해 주고 있다.

이 같은 결과는 5월8일~13일까지 6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제99회 미국비뇨기학회(AUA) 연례미팅에서 발표됐다.

이번 연구는 1995년부터 2002년까지 수집된 미국 건강보험 자료의 분석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발기부전 환자의 기준은 발기부전 진단을 받았거나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한 적이 있는 18세 이상의 남성으로 했다.

발기부전 환자들이 고혈압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이미 알려져 있는 사실이나, 이를 대규모 통계 분석을 통해 그 비율을 수치로 증명했다는데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

발기부전은 혈류 이상이나 순환 장애를 예상할 수 있는 증상 중의 하나이다. 음경 내에는 미세혈관이 많아서 다른 조직의 혈관이나 심장보다 발기에 이상이 먼저 오는 경우가 많다.

특히, 고혈압은 ‘침묵의 살인자’로 알려질 만큼 자각증상이 거의 없어 뇌졸중 등의 치명적 부작용으로 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일라이 릴리 피터 선(Peter Sun) 수석연구원은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났을 때 의사와 적극적인 상담을 한다면 발기부전 치료는 물론이고 고혈압을 미리 감지하고 치료할 수 있어 나중에 뇌졸중과 같은 더 큰 문제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의약뉴스 이현정 기자(snicky@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