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5 22:14 (토)
수련 곱게 웃어도 갈수 없음을... (146)
상태바
수련 곱게 웃어도 갈수 없음을... (146)
  • 의약뉴스 김은주 기자
  • 승인 2006.07.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님이여
간밤에 꾀꼬리 처럼 울엇나이다
보리수 아래로 님이 오라시는 전갈에
이마음 흔들리오만
저기 수련 곱게 웃어도 갈수 없음
내 알기 때문이옵니다
 
신문순 -보리수 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