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14 14:07 (화)
사무장병원 체납자, 인적사항 공개한다
상태바
사무장병원 체납자, 인적사항 공개한다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20.06.0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정 건강보험법 4일 시행...개설자ㆍ명의대여 의료인 대상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오는 4일부터 일명 ‘사무장병원’으로 불리는 불법개설 요양기관 체납자에 대한 인적사항을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불법개설 요양기관이란 의료기관을 개설할 수 없는 사람이 의료인을 고용하거나 법인의 명의를 불법으로 인가받아 개설ㆍ운영하는 의료기관이다.

이러한 사무장병원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현재 관련 부당이득금 체납액만 3조원이 넘는 상황이다.

매년 사무장병원에 대한 적발규모는 증가하고 있다. 반면 불법개설운영자(사무장)들의 개설전 재산은닉 등으로 부당이득금 환수는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사무장병원 고액체납자의 자진납부를 유도하기 위해 2019년 4월 인적사항 공개 법안이 발의됐고, 같은 해 12월 공포 후 오는 4일(목) 시행을 앞두고 있다.

신상정보 공개대상은 사무장병원 관련 부당이득금 중 1년이 경과한 징수금을 1억 원 이상 체납한 요양기관(의료인) 및 개설자(사무장)이다.

공개하는 인적사항은 체납자의 성명, 상호(법인명칭 포함), 나이, 주소, 체납액의 종류, 납부기한, 금액, 체납요지, 법인의 대표자 등이다.

다만, 개정 법률에서는 해당 징수금과 관련한 형사소송, 행정소송 등이 진행중이거나 체납액을 일부 납부하는 등 사유가 인정되는 경우 공개대상에서 제외할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