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9 09:23 (목)
기재부 “서울ㆍ경기 약국, 이르면 오늘 저녁 마스크 도착할 것”
상태바
기재부 “서울ㆍ경기 약국, 이르면 오늘 저녁 마스크 도착할 것”
  • 의약뉴스 김홍진 기자
  • 승인 2020.02.27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장관 "수도권 마스크 주 공급채널은 약국"
기획재정부 긴급 브리핑...생산ㆍ유통업계 적극 협조 요청
▲오늘(27일) 긴급 브리핑에 나선 기획재정부 홍남기 장관(왼쪽 두번째)은 서울ㆍ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 대한 공적마스크 유통 채널은 약국이 될 것이라 밝혔다. 이에 식약처 이의경 처장(왼쪽 세번째)은 "수도권 약국의 경우 이르면 오늘 저녁 공적 마스크가 도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27일) 긴급 브리핑에 나선 기획재정부 홍남기 장관(왼쪽 두번째)은 서울ㆍ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 대한 공적마스크 유통 채널은 약국이 될 것이라 밝혔다. 이에 식약처 이의경 처장(왼쪽 세번째)은 "수도권 약국의 경우 이르면 오늘 저녁 공적 마스크가 도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획재정부(장관 홍남기)가 오늘(27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르면 오늘 저녁에는 서울ㆍ경기 등 수도권 지역 약국에 마스크가 도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당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보건용 마스크ㆍ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개정고시에 따라 일일 국내 전체 생산량의 50%의 마스크를 공적판매처를 통해 유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기재부에 따르면 오늘 12시 기준 정부가 확보ㆍ출하 중인 마스크는 315만장으로, 이중 120만장이 전국 약국에 공급되며, 이 중 23만장은 대구ㆍ경북 지역에 우선 공급된다.

추가 설명에 나선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은 “어제 생산된 물량은 총 984만장 이었고 이중, 486만장을 확보했으나, 제품이 출고되기 위한 포장ㆍ배송 등 과정 등 실제 업무에 따라 출고되는 물량에는 차이가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약국의 경우 서울ㆍ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는 오늘 저녁부터는 배송이 될 것으로 보이며, 생산업자와 거리가 떨어진 곳 역시 내일까지는 배송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홍 장관은 공적 마스크 가격에 관해서는 정확한 수치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생산 업자에 구입한 매입 단가에서 운송비가 부가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