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2 13:09 (목)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총력대응’
상태바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총력대응’
  • 의약뉴스 한지호 기자
  • 승인 2020.01.22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ㆍ법무부ㆍ외교부ㆍ지자체 등 범정부 협력체계 구축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 등 해외로 퍼지고 있는 것이 확인된 가운데 정부는 이와 관련 관계부처와 지자체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범정부적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국무조정실은 대응책으로 ▲우한시 입국 항공편 검역 강화 ▲중국과 긴밀한 협조체계 유지 ▲질병관리본부 차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운영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시ㆍ도 방역대책반 구성 등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경찰청ㆍ법무부 등에는 관련 정보시슽메을 활용해 접촉차를 신속히 파악하고 국토교통부ㆍ문화체육과광부 등에는 항공사, 여행업계 등 민간과의 소통ㆍ협조를 지원하게 된다.

외교부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재외공관 및 관계부처와의 유기적인 협조 체제 하에 24시간 대응 체제 유지하고 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관계 부처·지자체 협력을 강화해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도 21일 국무회의에서 “설 연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철저 및 지역사회의 충분한 대응체계 갖출 것”을 당부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도 22일 지역사회 대응체계 중심으로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춘절기간 동안 중국 입국자의 증가로 지역사회 발생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질본은 설 연휴 기간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증상 문의, 응급실 방문 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의료기관 감염관리 강화 등 대비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의료계(응급의학회 및 지역응급의료센터) 와 대응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응급실 내원환자 대응 관련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초기 선별진료 과정에서 해외 여행력을 확인토록 하며, 의료인 감염예방 수칙 준수도 당부한다는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중국을 방문하는 국민께서는 중국 현지에서 동물 접촉을 피하고 전통시장 방문을 자제할 것,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고 호흡기 증상자와의 접촉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 조사대상 유증상자 중 11명은 호흡기바이러스 검사결과 인플루엔자,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사람세포융합 바이러스, 급성호흡기 바이러스 8종 음성 등으로 확인돼 격리해제됐다.
▲ 조사대상 유증상자 중 11명은 호흡기바이러스 검사결과 인플루엔자,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사람세포융합 바이러스, 급성호흡기 바이러스 8종 음성 등으로 확인돼 격리해제됐다.

한편, 질본에 따르면 현재까지 우리나라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6명으로 1명 확진, 4명은 검사 진행 중, 11명은 검사결과 음성을 확인하여 격리해제된 상태다.

이들 11명은 호흡기바이러스 검사결과 인플루엔자 6명,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1명, 사람세포융합 바이러스 1명, 급성호흡기 바이러스 8종 음성 3명 등으로 확인돼 격리해제된 것이다.

확진자 1명은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안전하게 격리돼 치료받고 있으며, 상태는 안정적이라는 설명이다.

국외의 경우 중국은 확진환자가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에 270명, 베이징 5명, 상해 2명, 기타 32명 등으로 309명이며, 태국은 2명, 일본, 대만, 미국은 각각 1명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