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9-22 19:43 (화)
쥴릭에 도매업계 탄압 중지 요구
상태바
쥴릭에 도매업계 탄압 중지 요구
  • 의약뉴스
  • 승인 2003.09.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발협, 쥴릭 자료요구는 유명무실
약발협은 쥴릭이 요구한 수요예측 및 재고자료에 대해 입장 정리를 하고 "쥴릭은 파트너쉽을 저버린 도매업계 탄압을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약발협은 18일 타워호텔에서 서울, 경인지구 월례회를 갖고 쥴릭이 요구한 수요예측 및 재고자료는 그동안 물량의 과잉 혹은 불규칙한 공급으로 적정재고 유지는 유명무실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약발협은 "작금의 쥴릭 공급정책으로는 3개월은 고사하고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수요량 예측은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전했다.

또, 지난 15일 쥴릭의 이상탁 부사장 일행이 약발협 집행부에 통고한 "몇 집 정도는 압류를 하겠다"는 통고에 대해 협상을 저버린 압력 행사로 규탄했다.

약발협은 "쥴릭이 협상을 저버린 개별 회원사를 타켓으로 한 1회성 충격요법 내지는 우월적인 횡포의 압력행사를 할 때는 약발협 뿐만 아니라 도매협회와 공조를 통해 생존권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쥴릭이 언급한 손해배송 가압류가 행해질 경우 약발협은 반드시 반소제기를 할 것이며, 그동안 쥴릭의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사례를 모아서 관계 요로에 진정, 호소할 것을 결의했다.

한편 약발협은 "지난 8월 25일 쥴릭방문시 스토클링 사장이 밝힌 쥴릭참여 14개 제약사와의 약발협 회장단과의 만남을 약속해 놓고 아직까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의약뉴스 이현정 기자(snicky@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