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9 01:53 (금)
제약협회, 일반약 활성화 적극 나서
상태바
제약협회, 일반약 활성화 적극 나서
  • 의약뉴스
  • 승인 2003.07.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의약품은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습니다"
제약협회가 일반의약품 활성화에 적극 나섰다.

일반약 활성화를 위해 우선 제약협회(회장 김정수)는 "일반의약품은 병·의원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는 대국민 홍보를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앞으로 모든 일반의약품의 대중광고에 일반의약품은 대중광고가 가능하고 병, 의원 처방 없이 약국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다는 홍보문구를 삽입하여 일반약에 대한 인식 제고에 나서기로 했다.

제약협회 의약품광고사전심의위원회도 의약품 대중광고시 일반의약품 인식제고를 위한 홍보문구가 삽입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제약협회가 이같이 일반약 활성화에 나선 것은 의약분업 시행과 함께 일반인들이 모든 의약품은 꼭 처방전이 있어야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잘못 인식하면서 질병예방 등 국민건강을 유지하는데 일반의약품의 중요성이 간과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일반의약품은 오랜 사용경험으로 안전성이 확보되어 있고 의약분업으로 인한 환자의 지나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직접 구입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가벼운 건강문제를 의료소비자가 스스로 해결하는데 적합하다는게 업계의 설명이다.

정부에서는 오용과 남용의 우려가 적고 의사 또는 치과의사 처방 없이 사용하더라도 안전성 및 유효성을 기대할 수 있으며 제형과 약리작용상 인체에 미치는 부작용이 비교적 적은 의약품을 일반의약품으로 규정하고 있다.

제약협회는 국민건강 증진과 질병예방에 있어 일반약의 역할과 중요성이 간과되지 않도록 소비자에게 올바른 의약품 정보를 제공하게 되면 국민 의료비 절감에 도움이 되고 국가 보험재정 건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약협회가 이처럼 일반의약품 인식제고에 공동으로 나선 데에는 일반의약품 개발 활성화가 국내 제약산업의 또다른 생존 활로라는 업계의 공통된 인식이 작용하고 있다.

제약업계는 국민들의 생약제제 의약품에 대한 선호도, 셀프메디케이션(자가치료)이 확대되고 있는 세계적 추세 등을 주시하고 있다.




의약뉴스 이현정 기자(snicky@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