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4 07:03 (월)
제비꽃 아래 고운 숨결... (138)
상태바
제비꽃 아래 고운 숨결... (138)
  • 의약뉴스 김은주 기자
  • 승인 2006.07.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비꽃 아래의 고운 숨결에 동참하고 싶어
내 마음 감나무 새순처럼 윤이 난다.

흙 속에 살되 흙 한 톨 묻히지 않고,
잘 주무시고 계신다
이미 흙을 지나버린 차돌하나,
살짝 비껴간 뿌리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먼 훗날의 제 울음주머니만 굽어보고 있다.
사랑은 언제나 여러해살이라고, 그리하여
차돌 같은 사리로 마음 빛나는 것이라고

이정록 -<제비꽃 여인숙 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