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5 23:29 (화)
보건복지위, 여당 상임위원장 가능성 급부상
상태바
보건복지위, 여당 상임위원장 가능성 급부상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4.06.0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 구성 협의 중...“협상 대상 될 수 있다”

[의약뉴스] 22대 국회 원 구성을 두고 여야가 협의를 이어가는 가운데,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여당이 가져갈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여야는 5일, 22대 국회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두고 협의를 진행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물러서지 않고 있다.

▲ 여야가 원 구성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복지위원장 자리를 여당이 가져갈 수 있다는 말이 나왔다.
▲ 여야가 원 구성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복지위원장 자리를 여당이 가져갈 수 있다는 말이 나왔다.

이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7일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모두 가져갈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5일 오전에는 첫 원 구성 협의를 시작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마무리했다.

이런 상황에서 보건복지위원장 자리를 여당이 가져갈 수 있다는 설이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자리 11개를 원하고 있어, 법사위원장 자리를 가져오는 조건으로 복지위원장 자리를 양보할 수 있다는 것.

국회 관계자는 “아직 원 구성 협의가 진행 중이어서 상황이 변할 수 있지만, 복지위원장 자리를 여당이 가져갈 수 있다”며 “민주당이 법사위와 과방위 등을 원하고 있어 다른 자리를 협상 카드로 활용해 여당 몫으로 돌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의료계에서는 여당 인사가 보건복지위원장이 되면, 보건의료 분야에 급격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법안들의 무더기 상정되지는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여당이 간호법과 비대면 진료 법제화, 약 배달 허용 법안 등의 상정을 예고한 가운데 여당 출신 인사가 상임위원장이 되면 관련 안건들이 상임위를 통과할 수 있다는 것.

보건의료계 관계자는 “여당 출신 보건복지위원장이 나오면 보건의료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법안들이 생각보다 더 쉽게 통과될 수 있다”며 “상임위원장이 주도해서 관련 법안을 법안소위를 거치지 않고 전체회의에 상정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복지위에서도 야당이 여당보다 의원 수가 많아 상임위원장의 힘이 예전보다 약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분위기를 주도할 수 있어 변수가 크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