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8 17:24 (화)
바이오헬스산업, 하반기 수출ㆍ내수ㆍ생산 ‘쾌청’
상태바
바이오헬스산업, 하반기 수출ㆍ내수ㆍ생산 ‘쾌청’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4.05.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연구원, 하반기 경제전망 보고서 발간
바이오시밀러 등 의약품 수요 증가...의료 대란은 변수

[의약뉴스] 바이오헬스산업이 하반기 호조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와 눈길을 끈다.

산업연구원은 30일 발간한 2024년 하반기 경제산업 전망 보고서에서 바이오헬스산업 등 첨단 전략산업이 상반기는 물론 하반기에도 호조를 보일 것이란 평가를 내놨다.

▲ 산업연구원은 30일 발간한 2024년 하반기 경제산업 전망 보고서에서 바이오헬스산업 등 첨단 전략산업이 산반기는 물론 하반기에도 호조를 보일 것이란 평가를 내놨다.(이미지 출처:산업연구원)
▲ 산업연구원은 30일 발간한 2024년 하반기 경제산업 전망 보고서에서 바이오헬스산업 등 첨단 전략산업이 산반기는 물론 하반기에도 호조를 보일 것이란 평가를 내놨다.(이미지 출처:산업연구원)

이 가운데 바에오헬스 산업에 대해서는 수출과 내수, 생산 부문에서 성장세를 이어가는 반면, 수출은 줄어들 것이라 전망했다.

먼저 수출에 있어서는 유럽과 미국을 상대로 한 바이오시밀러, 일본을 상대로는 의료기기 수출이 호조를 보여 상반기 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11.7%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미국과 유럽의 의약품 수요 증가에 따라 하반기에도 바이오시밀러, 임플란트, 톡신 등 주력상품의 실적 호조세가 이어질 것이라 기대했다.

여기에 더해 전년 동기 실적 부진의 기저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전년 동기대비 수출액 24.9% 급증, 연간으로는 18.2%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바이오헬스 산업의 수출에 있어 긍정적인 요인으로 ▲미국과 유럽 바이오시밀러 출시 및 장려 정책, ▲국내 CDMO 공장 생산역량 확대, ▲대형 기술수출 증가를 꼽았다.

반면, ▲바이오시밀러와 CDMO 가격경쟁력 심화, ▲미국 대선 공약에 따른 약가 인하 압박은 부정적 요인으로 제시했다.

내수에 있어서는 고물가 및 고금리로 인한 소비 부진과 의료파업 등 부정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의약품 수요가 유지돼 상반기에 6.6%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반기에도 신약 수요 증가, 비만 치료제 공급난 해소, 국내 소비 증가 등으로 6.1% 성장, 연간 6.4%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의료파업 장기화와 그에 따른 의약품 처방 및 의료기구 수요 감소는 변수로 꼽았다.

바이오헬스 산업의 생산은 국내외 수요 확대와 국내 기업들의 생산 역량 확대로 상반기 15.5%, 하반기에는 20.0% 성장, 연간 17.8%의 성장류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가운데 ▲다국적 제약사 위탁생산 수주계약 체결, ▲선도 CMDO 기업의 가동률 상승, ▲첨단의약품 개발 등을 바이오헬스산업 생산 확대에 긍정적 요인으로 제시했으나 ▲중국과 인도 등 원료의약품 공급난과 ▲약가인하 기조에 따른 생산 위축은 부정적 요인으로 꼽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이오시밀러와 보톡스, 임플란트 등 주력 수출 품목을 중심으로 생산 증가세가 유지될 것이란 평가다.

한편, 수입에 있어서는 표적치료제 등 혁신 신약에 대한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료의약품 조달 차질과 의료대라넹 따른 처방 지연으로 상반기 3.2%, 하반기에는 4.4% 감소, 연간 3.8%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