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4 12:48 (금)
공적처방전달시스템 출범 1년, 약사회-업계 엇갈린 평가
상태바
공적처방전달시스템 출범 1년, 약사회-업계 엇갈린 평가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4.05.15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랫폼 업계 “실용성 떨어져”...약사회 “숫자보다 무형적 의미 커”

[의약뉴스] 대한약사회가 출시한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이 출범 1주년을 마지한 가운데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와 약사회의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체들은 공적처방전달시스템에 전체 약국의 3분의 2가 가입한 만큼, 데이터베이스로서는 가치가 있지만 시스템으로는 실용성이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의 작동 방식이 수동적인 부분이 많아 일선 약국에서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에 진출하는 신생 업체들이 약사회 공적처방전달시스템과의 연계를 고민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 대한약사회의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을 두고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와 약사회의 평가가 엇갈렸다.
▲ 대한약사회의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을 두고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와 약사회의 평가가 엇갈렸다.

업계 관계자는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은 실용성이 아쉽다”며 “시스템이 현실과 뒤떨어진 부분이 있어 일선 약국에서 제대로 쓰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은 인터넷 기반이지만, 자동 새로고침이 되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다”며 “약사들이 약 5분마다 새로고침 하지 않으면 처방전이 시스템으로 전달되더라도 알 수 없어 약국이나 플랫폼 업체에 항의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의 강점은 전체 약국의 3분의 2가 가입하며 만들어진 방대한 데이터베이스라는 것이지만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고, 그 결과 연계를 고민하는 업체도 많이 줄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약사회는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이 무형적인 부분에서 약사사회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자평했다.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을 통해 약사들이 비대면 진료 플랫폼에 휘둘리지 않도록 사전에 차단했다는 것.

약사회 관계자는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은 약사회가 비대면 진료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꺼낸 대책”이라며 “이 시스템은 수치화하지 못하는 무형적인 부분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많이 퍼뜨렸다”고 말했다.

특히 “일선 약사들이 개별 플랫폼에 가입해서 비대면 진료 업체들에 휘둘리는 일을 막았다”면서 “공적처방전달시스템으로 약사들이 비대면 진료에 대해 가졌던 막연한 공포감을 줄이는 데도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업계 1~2위 업체들과 연계하지 못한 점은 아쉬운 부분”이라며 “앞으로도 이 시스템을 통해 약사들이 산업계에 종속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대면 진료 법제화 방향에 따라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의 미래가 엇갈릴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비대면 진료 법제화 과정에서 약 배달이 포함된다면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이 무력화될 수 있다는 것.

약업계 관계자는 “22대 국회에서 비대면 진료가 법제화된다면 공적처방전달시스템도 전환점을 맞을 것”이라며 “특히 약 배달이 포함된다면 약사회 시스템이 힘을 잃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약 배달이 된다면 민간 플랫폼들이 확장하기 쉬운 환경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라며 “정책적 변화가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 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