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3-11-29 15:29 (수)
비대면 진료 계도기간 종료 앞둔 플랫폼 업계 ‘미래 부정적’ 불만
상태바
비대면 진료 계도기간 종료 앞둔 플랫폼 업계 ‘미래 부정적’ 불만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3.08.17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들 “이대로면 사실상 서비스 종료”...“필요한 사람 서비스 받을 수 있어야” 주장

[의약뉴스]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계도기간 종료를 약 2주 앞둔 민간 플랫폼 업체들이 현 상태라면 사실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 비대면 진료 플랫폼들이 계도기간 종료를 앞두고 부정적인 상황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 비대면 진료 플랫폼들이 계도기간 종료를 앞두고 부정적인 상황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 6월 1일부터 시작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의 계도기간은 오는 31일 종료된다.

계도기간 종료 이후에는 비대면 진료 플랫폼을 통한 초진 환자 진료 및 의약품 배송 서비스는 제한된 인원만이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비대면 진료 업체들은 서비스 개편을 통해 계도기간 종료에 대비하기 시작하거나 영업 종료의 길을 선택하고 있다.

이로 인해 대부분의 비대면 진료 플랫폼은 택배를 통한 의약품 배송 서비스를 종료했고, 약 9개의 업체가 문을 닫았다.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는 정부가 명확한 대책 없이 이대로 제한적인 방향의 시범사업을 이어간다면 업체들은 사실상 어떠한 일도 할 수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플랫폼 업체들은 ▲재진환자 확인 방법의 부재 ▲명확한 규제 가이드라인의 부재 등의 이유가 가장 큰 문제가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계도기간 종료를 앞두고 플랫폼 업체들은 서비스 축소의 길을 걷고 있다”며 “서비스 종료를 선택하는 업체들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의 방향이 비대면 진료의 범위를 축소하고 제한하는 방향인데, 이를 뒷받침할 제도적 장치가 부족하다”며 “이로 인해 업체들이 바뀌는 체제에 적응할 방법을 찾지 못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플랫폼 업체들은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기준에 적합한 환자들도 제대로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명확한 환자 식별 방법이 제공되지 않는 상황에서 제휴 의ㆍ약사들이 진료 및 조제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의 문제점은 기준에 적합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사람들도 제대로 비대면 진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최근 고객센터를 통해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가 장문의 후기로 현 상황이 심각함을 지적해왔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비대면 진료 초진 조건에 해당하는 거동 불편자임에도 5~6명의 의사들이 진료를 거절했다”며 “의사 진료 이후에도 약사들이 처벌을 걱정해 모두 조제를 거절해 약국을 방문해도 약을 받을 수 없어 곤란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비대면 진료를 이용할 수 있는 기준에 맞는 사람들도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주도적으로 제대로 기준과 방법을 제시해 제한적인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이더라도 소비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