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3-02 06:01 (토)
정재훈 교수 "코로나19 재유행 조짐, 차분히 대응 가능"
상태바
정재훈 교수 "코로나19 재유행 조짐, 차분히 대응 가능"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3.08.03 05:5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한 방역정책가지 필요하진 않아"..."수년간 매해 2번 주기적 반복 예상"

[의약뉴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차분하게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현재 유행 규모가 예상 범위 내에서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정재훈 교수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3년 코로나19 하계유행’이라는 제목을 글을 게재, 이 같이 밝혔다.

▲ 정재훈 교수 페이스북.
▲ 정재훈 교수 페이스북.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7월 25~31일) 일일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 5529명으로 직전 주 대비 17.3%(6726명) 증가했다.

일별 확진자는 7월 25일 5만 814명, 26일 5만 7220명, 27일 5만 1243명, 28일 4만 8075명, 29일 4만 8203명, 30일 4만 4765명, 31일 1만 8386명이다.

하루 5만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겨울철 재유행기였던 올해 1월 이후 반년 만이다.

지난달 주간 일평균 확진자 규모를 살펴보면 7월 4~10일 2만 2815명, 7월 11~17일 2만 7950명으로 2만명대를 기록했으나, 7월 18~24일엔 3만 8803명으로 3만명을 넘어섰고, 25~31일 4만명대까지 증가했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재원 위중증 환자는 174명, 사망자는 13명으로, 직전 일주일(위중증 150명ㆍ사망자 8명)에 비해 늘었다.

이 같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정재훈 교수는 “최근 다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증가하는 추세로, 7월 3주차 기준 일평균 3.6만명정도가 확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는 일상회복 단계에서 연간 2회 정도의 유행이 예상된다”며 “이유는 크게 2가지로, 기존 면역을 회피하는 특성을 가진 변이가 계속해서 출현하고, 백신 접종과 감염을 통해서 복합면역이 형성되더라도 6개월 정도가 경과하면 새로운 변이에 감염될 수 있을 정도로 감염예방효과가 감소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정 교수는 지금 유행은 ‘보이는 것보다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완전한 일상회복 후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확진까지 이어지는 비율은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는데, 한 번 확진 이후 재감염 될 경우는 더 확진을 받는 비율이 떨어진다”며 “최근 여러 연구결과로 직간접적으로 볼 때 재감염된 경우 확진되는 비율은 20% 미만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지금의 유행은 확진자는 적지만 절대적 크기로 본다면 2022~2023년 동절기 유행과 비슷하거나 조금 작은 규모라는 것이 정 교수의 설명이다.

다만, 정 교수는 “유행의 크기는 아직 여전히 큰 편이지만 다행스럽게도 중증화율은 계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라며 “재원 중환자수는 증가추세이나 100명대 후반에 병상 점유율도 50% 미만”이라고 말했다.

또한 “낮은 중증화율이 유지되는 이유는 백신 접종과 감염으로 인한 복합면역이 감염예방에는 변이 때문에 효과가 시간이 지나면 감소하지만 중증 예방에는 여전히 강력한 효과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재훈 교수는 ‘연간 2번의 유행’이 몇 년간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일상회복이 되어도 이 정도의 감염규모는 여전한 공중보건의 위험이고, 여전히 매주 10명 가까이 사망자도 나오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의 상황은 예전의 강력한 방역정책이 필요한 정도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 이유로 “낮은 중증화율이 유지가 되고 있고, 충분한 의료대응역량이 있기 때문”이라며 “미래 감염병에 대한 투자, 감염 없이 백신 접종만으로 보호를 받고 있는 고위험군에 대한 보호, 취약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원은 이어져야겠지만, 지금 유행은 차분하게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프레드 2023-08-03 08:11:21
지금 차분히 대응을 어떻게 하라는 말인가요?
아파 죽겠는데. 제대로 된 약이 있어요?

약효 좋고 부작용 없는 국산 치료제가 답인데 이건 나몰라라 하고 있으면서 차분히 대응?

참 답답하네요

흥분이 원인인가요 2023-08-03 08:05:30
본인 부모님께서 코로나로 사경을 헤매도 차분히라는 말이 나올까? 흥분하지 말고 차분히 대처하면 병이 사라지나요? 과학적으로 접근할 일을 멘탈적인 일로 푸는 21세기 대한민국에 통탄을 금치 못하겠습니다!

김지훈 2023-08-03 08:01:57
차분히 대응하려면 대응책이 있어야 하는데 마땅한 치료제는 있구요?
내 소중한 가족과 지인이 코로나 걸려서 사경을 헤매면 차분히 대응이 됩니까?

차분히?? 2023-08-03 07:55:37
정재훈씨 전문가 타이틀 달고 시원한 방구석에서 인터뷰 하니까 한다는 소리가 차분히 대응이 가능하다고????10월에 백신들고 오면 60대 이상이 몇프로 맞을까?기저질환자들 병용금기 약물 투성이인 팍스로비드로 치료제 되나??고령층 목숨을 도대체 뭘로 차분히 대응 중인건가?제프티든 조코바든 효과있는 치료제로 대응을 하겠다도 아니고 사람 죽어가는데 뭔놈의 차분히 대응이래 짜증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