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0-02 15:58 (일)
대웅제약ㆍ에스티팜ㆍ한미약품, 국민연금 지분율 확대
상태바
대웅제약ㆍ에스티팜ㆍ한미약품, 국민연금 지분율 확대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2.07.0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1%p 이상 상승...부광약품ㆍ종근당ㆍ종근당홀딩스ㆍ환인제약은 축소

[의약뉴스] 지난 2분기 의약품지수에 편입되어 있는 제약사 가운데 7개사의 국민연금공단 지분률이 1%p 이상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 2분기 의약품지수에 편입되어 있는 제약사 가운데 7개사의 국민연금공단 지분률이 1%p 이상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 2분기 의약품지수에 편입되어 있는 제약사 가운데 7개사의 국민연금공단 지분률이 1%p 이상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이 5일 공시한 주식 등의 대량 보유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7개사 가운데 대웅제약과 에스티팜, 한미약품 등 3사에 대한 지분율은 1%p 이상 상승했다.

이 가운데 에스티팜의 지분율은 6.11%에서 8.17%로 2.06%p 상승했고, 대웅제약은 8.17%에서 9.20%로 1.03%p, 한미약품은 8.86%에서 9.87%로 1.01%p 상승, 10%선에 다가섰다.

반면, 같은 기간 부광약품과 종근당, 종근당홀딩스, 환인제약 등 4사에 대한 국민연금공단의 지분율은 1%p 이상 하락했다.

특히 이 기간 부광약품에 대한 국민연금공단 측 지분율은 6.03%에서 3.98%로 2.05%p 하락, 5% 주주에서 이탈했다.

종근당은 9.35%에서 8.34%로 1.01%p, 종근당홀딩스는 8.46%에서 7.42%로 1.04%p 하락, 10% 선에서 더욱 멀어졌다.

이외에도 환인제약에 대한 국민연금공단의 지분율이 7.12%에서 6.04%로 1.08%p 축소되며 5%선으로 다가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