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0-02 15:58 (일)
애이불비哀而不悲-극도의 절제된 행동
상태바
애이불비哀而不悲-극도의 절제된 행동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7.28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哀  슬플 애

-而  말 이을 이

-不  아닐 불

-悲  슬플 비

직역을 하면 속마음은 슬픈데 겉으로는 그렇지 않은 체하는 것을 말한다.

인간의 이중성을 나타낸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보통 인간이라면 이렇게 하기 힘들다.

슬픈 감정을 속으로 삭이고 겉으로는 웃음 지을 수 있다면 그 사람은 그 만큼 내공이 깊은 것이다.

마음 아픈 것을 밖으로 표하지 않고 내면으로 삭이는 것은 극도의 절제된 마음에서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