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2-02 00:08 (수)
상반기 호흡기ㆍ소화기 감염 환자 ‘급감’이유는
상태바
상반기 호흡기ㆍ소화기 감염 환자 ‘급감’이유는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20.10.2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꾸준한 생활방역 덕분...기분장애 진료인원은 증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유행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마스크 착용, 올바른 손 씻기 등 생활방역이 정착되고 있다.

그 영향으로 감기, 인플루엔자, 폐렴 등 호흡기감염과 세균성 장 감염 등 소화기 감염 환자가 전년과 비교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일명 ‘코로나 블루’ 등의 영향으로 기분(정동)장애를 호소한 사람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3월부터 7월까지의 진료분(9월 지급분 반영)을 통해 국민의 의료이용행태 변화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올해 3~7월 감기, 인플루엔자, 폐렴 등 호흡기 감염으로 의료기관 등을 이용한 환자 수는 약 803만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670만명 대비 51.9% 감소했다.

질환별로는 급성상기도감염(감기) 환자가 50.4% 감소했고, 인플루엔자(독감) 환자는 98.0% 줄었다.

같은 기간 중이염 및 결막염 환자 수 역시 48.5% 감소(124→64만명)했는데, 이에 대해 건보공단은 “감기 등 상기도감염병 발생이 감소한 효과”라고 분석했다.

식중독을 유발하는 세균성 장 감염 등 소화기 감염 환자 수는 167만여 명으로, 역시 243만명이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3% 감소했다.

소화기 감염질환 환자 수를 연령별로 구분하면, 0~6세 영유아에서 53.3%, 7~18세 아동ㆍ청소년층에서 37.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건보공단은 생활방역 중에서도 특히 ‘손 씻기 생활화’를 실천한 결과인 것으로 추정했다.

이외에도 손상으로 병ㆍ의원 등을 찾은 사람이 전년 동 기간 대비 12.6% 감소했다.

특히 연령별로는 초ㆍ중ㆍ고등학생 시기인 7~18세에서 43.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온라인 수업 등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인 것으로 보인다.

이와는 반대로, 우울증 등 기분(정동)장애로 의료서비스를 이용한 환자 수는 약 66만명에서 71만명으로 7.1% 증가했다.

연령대 및 성별로는 경제활동 연령층이라 할 수 있는 19~44세 여성에서 21.6%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연령대의 남성이 증가율(11.2%)과 비교해도 2배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