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06 23:05 (월)
고들빼기 - 그 맛은 쓰나 나물은 달다
상태바
고들빼기 - 그 맛은 쓰나 나물은 달다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6.2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까이서 고들빼기를 보면 빠져든다. 작은 것이 여간 고고하지가 않다. 심심해서 라기보다는 맛을 보기 위해 줄기를 조금 자르면 흰 즙이 나온다. 쓴 맛이 여간 아니다. 씀바귀와 견줄만하다.
▲ 가까이서 고들빼기를 보면 빠져든다. 작은 것이 여간 고고하지가 않다. 심심해서 라기보다는 맛을 보기 위해 줄기를 조금 자르면 흰 즙이 나온다. 쓴 맛이 여간 아니다. 씀바귀와 견줄만하다.

겨우 손톱만 하다.

그러나 모양은 예사롭지 않다.

바람에 흔들리는 자태가 그렇다.

가장 자리로 갈수록 끝이 갈라긴 빗살 무늬가 특징이다.

줄기를 자르면 하얀 즙이 나오는데 젖과 같다고 해서 젖나물로 불리기도 한다.

그런데 이 즙은 매우 써 한 번 입을 대본 사람은 두 번 다시 그렇게 하지 않는다.

쓴것이 약이라고 나물로 먹으면 부드러운 식감과 영양 만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