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4 06:37 (토)
또바기-변치 않는 사랑
상태바
또바기-변치 않는 사랑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3.2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사로 쓰인다.

언제나 한결같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순이와 철수는 또바기 사랑을 하고 있다고 표현할 수 있다.

광수는 어른을 만나면 또바기 인사를 한다.

광수가 꼭 그렇게 하는 것은 어른에 대한 예의이기 때문이다.

또박이가 아닌 또바기로 써야  맞다. (주의 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