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4 06:37 (토)
잠든 봄의 시간-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상태바
잠든 봄의 시간-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3.2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잠긴 봄의 시간을 열어라. 나리 나리 개나리 불러 보면서 찬란한 봄을 속으로만 노래해 본다.
▲ 잠긴 봄의 시간을 열어라. 나리 나리 개나리 불러 보면서 찬란한 봄을 속으로만 노래해 본다.

잠글 수만 있다면 그러고 싶다.

봄의 시간 말이다.

야무진 자물쇠로 채워야 한다.

누구도 열 수 없는 봄의 문.

우리에게 이 봄은 잔인하다.

결코 찬란하지도 화려하지도 않다.

전염병의 무서운 속도는 봄바람을 앞선다.

그러나 어쩌랴, 모든 살아 있는 것은 종말을 고한다.

코로나 19도 어느 날 역사처럼 사라지겠지.

나리 나리 개나리 따라 부르면서

그날이 속히 오기를 기다려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