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9 06:26 (토)
진달래 먹고 물장구 치던
상태바
진달래 먹고 물장구 치던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9.09.2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이 왔다.

오고 싶어서 왔는지, 여름이 갔기 때문인지 알수 없지만.

어쨌든 지난여름은 지지난 여름에 비해 열기가 덜했다.

그렇다고 가는 여름을 아쉬워하지 않았다.

가을하늘이 그지없이 청명하기 때문이다.

이런 날은 뭘 해도 기분이 좋다.

독서 삼매경에 빠져도 좋고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해도 나쁠 게 없다.

날씨가 사람의 마음을 이리저리 흔들고 있다.

추분이 지나니 선선하다 못해 쌀쌀하다.

물속에 들어가는 것은 언감생심이다.

튜브를 끌고 물장구치며 놀던 시절은 먼 옛날 이야기다.

벌써 그렇게 됐다.

시간은 누가 잡는다고 머물지 않는다.

가는 세월을 속절없이 바라본다.

아름다운 강산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