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9 01:53 (금)
칠신탄탄 漆身呑炭
상태바
칠신탄탄 漆身呑炭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9.06.1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漆 옻 칠

-身 몸 신

-呑 삼킬 탄

-炭 숯 탄

몸에 옻칠을 하고 솣불을 삼킨다는 뜻이다.

사마천의 <사기>에 나오는 말이다.

진나라 때 예양은 복수의 화신이다.

섬기던 자를 죽인 양자를 죽이기 위한 예양의 처절한 복수극이 목불인견이다.

첫 도전이 실패하자 예양은 몸에 옻칠을 했다. 

옻은 독이 있어 몸을 붓게 한다. 

몹시 가려워 참기 힘들다.

거기가 숯불을 삼긴다. 

뜨거운 숯을 삼킬 때 예양의 목도 탔다.

그의 형태는 사람의 몰골이 아니고 누구도 예양을 알아 보지 못했다.

변장에 성공한 그는 또다시 양자를 죽이려다 이번에도 실패했다.

양자는 이번에는 살려 줄 수 없다며 죽이기를 결심한다.

그러자 예양은 마지막 소원으로 양자의 옷을 청하고 그 옷을 세번 찔렀다.

그리고 복수를 했다며 자결했다.

예양의 복수심이 대단하다. 

그러나 양자 또한 대인배이다.

한 번 살려주고 마지막 소원을 들어 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