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3 12:06 (목)
불한이율 不寒而慄
상태바
불한이율 不寒而慄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9.03.1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不 아닐 불, 아닐 부

-寒 찰 한

-而 말 이을 이

-慄 떨릴 율

춥지 않는데 떨린다는 말이다.

이는 공포정치가 얼마나 심한지 나타내 주는 말이다.

과거 독재정권 시절에는 한 여름에도 감시의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

이제는 그런 시대는 지났다.

겨울에도 떨지 않는 새로운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