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3-02-08 20:47 (수)
대한간호협회, 故 임세원 교수 애도
상태바
대한간호협회, 故 임세원 교수 애도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9.01.0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호협회는 3일, 성명을 통해 지난해 12월 31일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유명을 달리한 강북삼성병원 고(故) 임세원 교수를 애도했다.

이날 오전 성명 발표에 앞서서는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이 서울 종로구 적십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임 교수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이날 성명에서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유명을 달리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와 깊은 슬픔에 잠겨있을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한다”면서 “우울증과 불안장애 분야 권위자로 자살 예방에도 힘써 온 임세원 교수의 안타까운 죽음은 병을 진찰하고 치료하는 일에 종사하는 전체 의료인의 큰 아픔이자 충격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어 “임세원 교수의 죽음이 말해주듯 평소 간호사를 비롯한 우리 의료진들은 폭행 의도를 갖고 접근하는 사람들에게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다”며 “최근 응급실 내 폭력사건이 잇따르면서 보안인력 의무화와 처벌강화 대책이 마련됐지만, 임세원 교수의 죽음으로 이런 조치가 응급실 뿐 아니라 의료시설 전반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사실을 우리 모두에게 다시금 일깨워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협회는 “다시 한 번 간호사를 구하다 유명을 달리한 고 임세원 교수의 동료애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하며 유가족에게 애틋한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다음은 대한간호협회의 애도성명 전문.

고(故) 임세원 교수님께 애도를 표합니다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유명을 달리하신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님과 깊은 슬픔에 잠겨있을 가족 분들께 애도를 표합니다.

우울증과 불안장애 분야 권위자로 자살 예방에도 힘써 오신 임세원 교수님의 안타까운 죽음은 병을 진찰하고 치료하는 일에 종사하는 전체 의료인의 큰 아픔이자 충격 그 자체입니다.

임세원 교수님의 죽음이 말해주듯 평소 간호사를 비롯한 우리 의료진들은 폭행 의도를 갖고 접근하는 사람들에게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습니다.

최근 응급실 내 폭력사건이 잇따르면서 보안인력 의무화와 처벌강화 대책이 마련되었지만, 임세원 교수님의 죽음으로 이런 조치가 응급실 뿐 아니라 의료시설 전반으로 확대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우리 모두에게 다시금 일깨워주고 있습니다.

대한간호협회는 다시 한 번 간호사를 구하다 유명을 달리하신 고 임세원 교수님의 동료애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하며 유가족께 애틋한 애도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9. 1. 3

대한간호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