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2 21:47 (수)
대한물리치료사협회, 물리치료사법 제정 공청회 개최
상태바
대한물리치료사협회, 물리치료사법 제정 공청회 개최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8.11.05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목)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이명수 의원실(자유한국당, 보건복지위원장), 김상희 의원실(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실(정의당 원내대표, 보건복지위원회)이 주최하고, 대한물리치료사협회가 주관하는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물리치료사법 제정' 공청회가 개최된다.

이번 공청회를 주관하는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이태식 회장은 “물리치료사 면허제도가 시작된 1963년에 비해 인구 구조 및 질병 양상 등 보건의료환경이 엄청나게 변화했음에도 불구하고, 과거의 낡은 틀에 물리치료가 얽매여 제도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며 “물리치료사법 제정을 통해 재활보건의료체계를 혁신해 미래 사회복지와 연계된 보건의료체계인 커뮤니티케어의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나아가 그는 “세계물리치료연맹 소속 국가 75개 국가 중 58개국에서 물리치료 관련 독립적 법률이 제정되어 있으며, OECD 국가 중 대한민국과 터키를 제외한 모든 국가에 물리치료 독립 법률이 있다”며 “우리나라도 선진 물리치료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당위성을 역설했다.

한편, 이번 공청회 토론에는 대한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보건의료노조, 건강세상네트워크, 보건복지부, 대학 등에서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대한물리치료사협회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미래의 재활보건의료체계에서 의료기관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서도 돌봄이 필요한 국민들에게 물리치료사 등의 재활전문인력이 맞춤형 재활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