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6 06:08 (토)
명지병원, 예술치유페스티벌 개막
상태바
명지병원, 예술치유페스티벌 개막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7.05.1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의대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센터장 이소영)는 10일, 예술치유페스테벌을 개막했다고 전해왔다.

환우와 의료진, 보호자와 예술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명지병원 예술치유페스티벌 오는 19일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예술치유페스티벌 ‘마음의 소리와 만나다’는 미술과 시, 음악 등이 총체적으로 어우러지고 유명 가수와 전문연주자, 의료진과 환우들이 함께 참여, 힐링하는 축제의 장으로 작품 전시회와 체험마당, 힐링콘서트 등으로 꾸며진다.

특히 올 해는 음악을 소재로 한 영화 ‘다방의 푸른 꿈’의 ‘김대현 감독과 함께하는 영화이야기’라는 새로운 프로그램이 추가되어, 영화 감상은 물론 영화감독과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영화상영은 11일과 17일 오후 1시에 상상스테이지에서 진행된다.

페스티벌은 10일 오후 1시 명지병원 1층 로비 상상스테이지에서 제39회 힐링콘서트 ‘마음의 소리를 듣다’로 개막됐다.

영화배우 겸 국악인 오정해 교수(명지병원 홍보대사)의 사회로 장애인 연주단 밀알앙상블과, 성악앙상블 엘스 등 국내 정상급 연주단과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국제무대에서 극찬 받고 있는 고소현 양의 특별 무대도 선보였다.

오는 15일 오후 1시에는 의사와 환우, 전문 예술인, 병원 직원이 함께 화음을 맞추는 환의콘서트가 진행된다.

명지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환우들의 시낭송과 색소폰 연주, 기타리스트 김광석과 한국무용가 송민숙의 공연, 명지병원 국제진료센터 외국인 코디네이터들의 민속 공연 등으로 꾸며진다.

폐막공연은 오는 19일 오후 1시 뮤지컬배우 최형석과 바리톤 권용만, 국악인 채수정(판소리) 등의 공연과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 예술치료사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오는 12일에는 ‘마음의 소리를 나누다’라는 주제의 체험마당이 펼쳐지는데, 환우들과 보호자, 지역주민과 직원들이 함께 참여해 그림과 시를 공동으로 만들어 하나의 큰 작품을 만들고, 전시된 악기들을 즉석에서 연주하며 즉흥 그룹연주를 만들어보는 예술체험 활동이다.

이와 함께 10일부터 19일까지 병원 1층 로비에서는 ‘마음의 소리를 보다’를 주제로 그동안 예술치유에 참여한 소아재활, 정신건강의학과, 암 환우들이 만들어낸 미술작품과 시, 노랫말 작품 등 200여 점의 창작물이 소개된다. 다양한 그림 도구를 통해 표현한 마음의 소리를 눈으로 감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