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2-03 12:54 (토)
복약지도료 2100억과 정보전달 5.5%
상태바
복약지도료 2100억과 정보전달 5.5%
  • 의약뉴스
  • 승인 2004.12.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들은 약국 수가로 조제료를 받는다. 보통 550원 수준이다. 복약지도는 말 그대로 처방받은 약에 대해 장단점을 환자가 알기쉽게 설명하는 것이다. 잘된 복약지도는 환자의 건강을 지키고 생명을 보호한다.

이런 점을 감안해 정부는 지난해 약사들에게 무려 2100억원에 달하는 복약지도료를 냈다. 하지만 그에 비해 정보전달은 겨우 5.5%에 머물렀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복지부 진행근 과장은 7일 열린 '약국복약지도 표준 실무지침 마련을 위한 공청회'에서 약사들의 복약지도 내용은 수준과 시행에 있어 기대에 못미친다고 밝혔다.

이는 두말할 나위 없이 약사들의 책임이 크다. 이런 점을 통감해 약사회는 복약지도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 그러나 이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정부예산 2100억원이 빠져 나가는 상황에서 복약지도에 대한 관리 감독은 허술하기 짝이 없다는 것이다. 관리 감독 소홀은 복지부 책임이다.

복지부는 앞으로 약사들의 복약 지도에 대해 돈이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철저히 감독하고 관리해야 한다. 복약지도 잘 하라고 2100억원 줬더니 정보전달은 겨우 5% 수준이라면 국민들이 가만히 있겠는가. 복지부의 대오각성과 약사들의 책임의식을 의약뉴스는 강조하고 싶다.

의약뉴스 의약뉴스 (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