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22 22:15 (월)
390. 겨울나무야, 홀로서서 휘파람만 왜 부니
상태바
390. 겨울나무야, 홀로서서 휘파람만 왜 부니
  • 의약뉴스
  • 승인 2014.01.20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지를 앙상하게 드러낸 겨울나무.

파란하늘과 참 잘 어울린다.

저절로 이런 동요가 나온다.

겨울나무/이원수

나무야, 나무야, 겨울나무야!
눈 쌓이는 응달에 외로이 서서
아무도 찾지 않는 추운 겨울을
바람 따라 휘파람만 불고 있느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