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2 15:51 (토)
동국, 몸짓 불리기 인사돌 '파죽지세'
상태바
동국, 몸짓 불리기 인사돌 '파죽지세'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3.06.0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카스와 13억 차이 ...전문약은 바라크루드 독주

지난 1분기 인사돌(동국제약)이 몸집을 크게 키우며 일반의약품 시장 1위 박카스D(동아제약)을 바짝 따라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IMS Data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인사돌은 전년 동기대비 52.7% 증가한 141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154억원의 박카스D에 13억원 차이로 따라 붙었다.

같은 기간 까스활명수-Q(동화약품)는 전년 동기대비 3.9% 감소한 94억원의 매출에 그치며 인사돌에 2위 자리를 내줬다.

이어 아스피린 프로텍트(바이엘)와 판피린-Q(동아제약), 광동우황청심원(광동제약) 등 3개 품목이 50억원대의 실적으로 4~6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케토톱(태평양제약)과 아스코빅산(고려은단), 게보린(삼진제약)이 나란히 40억원대이 실적으로 7~9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 타겐F(국제약품), 타이레놀ER(얀센), 우루사(대웅제약), 후시딘(동화약품), 기넥신-F(SK케미칼), 타이레놀(존슨앤드존슨), 이모튼(종근당), 툴코락스-S(베링거인겔하임), 아로나민 C 플러스(일동제약), 판콜S(동아제약), 센트룸(화이자) 등이 30억원대의 실적으로 20위안에 진입했다.

박카스-D와 인사돌이 선두경쟁을 펼치고 있는 일반의약품 시장과 달리 전문의약품 시장에서는 바라크루드(BMS)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분기 바라크루드의 매출규모는 전년 동기대비 8.7% 증가한 397억원으로 400억원대에 육박했다.

2위 그룹인 글리벡(노바티스), 리피토(화이자), 허셉틴(로슈), 크레스토(아스트라제네카) 등은 200억원대 초반에 머물러 바라크루드와는 160억원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이 가운데 최근 제네릭이 출시된 글리벡은 2세대 제품들의 협공 속에서도 6%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234억원의 매출로 2위에 올랐다.

2위 그룹 4개 제품의 뒤를 이어서는 엑스포지(노바티스)가 183억원, 트윈스타(베링거인겔하임)가 165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신구 ARB+CCB복합제들간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

이어 성인적응증을 추가한 프리베나13(화이자)와 글리아티린(대웅제약), 프로그랍(아스텔라스) 등이 10위 안에 진입했다.

이외에 바이토린(MSD), 란투스(사노피-아벤티스), 아모잘탄(한미약품), 세레브렉스, 노바스크(이상 화이자), 가다실(MSD), 알부민(녹십자), 자누메트(MSD), 플라빅스(사노피-아벤티스), 스티렌(동아제약) 등이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