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18 18:43 (토)
무당벌레와 벌레먹은 나뭇잎
상태바
무당벌레와 벌레먹은 나뭇잎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9.09.05 08: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당벌레 두 마리가 가을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가만히 볼 것도 없이 나뭇잎에 구멍이 숭숭 뚫린 것은

이 녀석들의 겨울나기 몸보신 때문이겠죠.

불쌍한 어린잎을 생각하기도 전에 녀석들이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라는 것은 이제 곧 추운 날이 오기 때문입니다.

어느 시인은 벌레 먹어서 예쁘다고 했죠.

나를 희생하면서 남을 먹여 살리기 때문입니다.

지금처럼 모진 세상에서 나 외의 다른 사람이 안중에 들어오는 것은 가진 것이 많아서라기보다는 따뜻한 마음씨가 앞서기 때문이죠.

뚫린 구멍으로 하늘을 볼 수는 없었지만 예쁜 상처는 보았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병구 2019-09-06 09:05:27
고맙습니다. 관심가져 주시고 지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신경써 기사작성 하도록 하겠습니다. 건승을 기원합니다. 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