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2 22:05 (토)
"의사 ㆍ간호조무사 오해 부분 많다"
상태바
"의사 ㆍ간호조무사 오해 부분 많다"
  • 의약뉴스
  • 승인 2006.01.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협 김의숙 회장 인터뷰서 밝혀
대한간호협회 김의숙회장은 24일 간호조무사협회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무사협회가 현재 비상사태인 만큼 비대위가 해체되고 새로운 회장단이 들어서면 그 때가서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해 볼 수 있다는 것. 따라서 대표성을 인정할 수 없는 비대위와는 협상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간호협회와 조무사협회는 간호법 제정 문제로 지난해 부터 갈등을 겪어 왔다.

김회장은 “이전까지는 조무사협회와는 대화가 잘 돼 왔다”며 “하지만 최근 조무사협회 내부문제로 대화가 힘든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조무사협회가 간호법에 대한 대응문제로 회장단이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체제로 운영되고 있다”며 “비대위와는 대화가 곤란한 만큼 새로운 회장단이 구성되면 그때가서야 대화 할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조무사협회가 새로운 회장단을 선출할 때까지 기다리 겠다는 것. 김회장이 새로운 회장단 선출시 까지 기다리기로 한 것은 비대위는 조무사협회의 공식 의견이라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회장은 “조무사와 간호사는 함께 일할 사람들이다”고 전제하고 “조무사없이 간호사가 일할 수 없고, 간호사 없이 조무사만 일하기 힘들다”며 상호간의 협력관계를 강조했다.

그는 “언제든지 대화할 준비가 됐다" 고 거듭 강조했다.

김회장은 또 "간호사의 독립적 간호업무에 대해서도 의사들이 오해하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의사들이 간호사들이 의사들의 진료영역까지 취급하려한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며 “간호사들이 그렇게 할 수도 없고 위험도 너무 높아 실현 불가능한 일"이라고 못박았다.

의약뉴스 박현봉 기자(nicebong@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