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이영하가 최근 재혼한 전아내 선우은숙에게 "자식들 생객하지 말고 잘 살라"고 축하를 해줘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29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박원숙과 선우은숙이 전화 통화를 하는 장면이 방송됐습니다.

이날 박원숙은 혜은이, 안문숙, 안소영과 선우은숙에 관한 이야기를 했고 이에 박원숙은 곧바로 선우은숙에게 전화를 걸었는데요. 통화 도중  박원숙이 이영하의 재혼 반응에 대해 물어보자 선우은숙은 "축하해줬다. 우리가 지금 나쁜 관계는 아니니까"라며 "자식들 생각하지 말고 잘 살라고 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선우은숙은 "보통 프러포즈 하면 그 사람의 능력, 재산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할 수 있지 않냐. 난 나하고 같이 신앙 생활 할 수 있냐고 물었다"며 "그랬더니 이 사람이 '나 목사님 아들이에요' 하더라. 이 말에 믿음이 갔다"라고 밝혔습니다. 

선우은숙은 수개월 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게스트로 출연한 뒤 아나운서 출신 유영재를 만나 재혼에 성공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