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서울대병원 김영태 원장 "교수들 집단 휴진 불허, 중재자 역할 해야"
상태바
서울대병원 김영태 원장 "교수들 집단 휴진 불허, 중재자 역할 해야"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4.06.08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17일부터 전체 휴진 선언...김 원장 "결정 동의하기 어렵다"

[의약뉴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전체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대병원장이 집단 휴진을 불허한다며, 대화의 중재자 역할을 해달라 당부하고 나섰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소속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종합해 전공의 행정처분을 전면 취소하지 않고 의료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오는 17일부터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 김영태 원장.
▲ 김영태 원장.

비대위는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4개 병원(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의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다.

설문 결과 전공의 행정처분 예고와 관련한 교수 행동 방향에 대해 응답자의 63.4%가 휴진을 포함한 강경투쟁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1차 설문에서 휴진 방식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어 다수의 의견을 바탕으로 추가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750명 중 68.4%가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에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비대위는 “전체 교수 총회와 설문 결과를 종합해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며 “휴진시 시작일은 6월 17일이며, 전공의를 향한 행정처분이 완전히 취소되고 이번 의료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해당일부터 진료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100여일 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정부의 정책과 행정명령의 부당함을 부르짖어 왔지만 정부는 의사라는 이유만으로, 개인의 자유를 박탈하는 것이 정당하다며 강제노동을 거부한 젊은이들을 범법자로 취급하고 있다”면서 “비통한 마음으로 전면 휴진을 결의한다”고 선언했다.

나아가 “정부가 모든 전공의에 대해 지난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완전히 취소하고, 정부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로 현 사태가 악화된 데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전면 휴진은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비대위는 “휴진으로 불편을 겪게 될 환자들에게 진정으로 죄송하다는 말을 전한다”며 “환자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은 평생 의업에 종사해온 우리들에게는 견딜 수 없는 일”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의사로서의 책무를 지켜야한다는 사명감만으로 개인의 자유를 헌신짝처럼 여기는 정부의 처사를 용납한다면, 정부가 다음에는 어떤 직역의 자유를 빼앗으려 할지 모른다”며 “환자들에겐 정부의 무도한 처사가 취소될 때까지 병원 진료를 미뤄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정부가 이제라도 국민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를 중단하고 이번 의료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휴진할 의사가 없다”며 “부디 우리가 오늘 결의한 휴진이 실행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예고한 서울의대 교수들의 결정에 대해 서울대병원 김영태 원장은 7일, 서울대병원 교수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서신을 통해 휴진 결정을 허용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가 발표한 무기한 휴진은 우리 병원을 믿고 다니는 환자의 불편을 넘어 안전에도 상당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병원장으로서 비대위 결정을 존중해 왔지만 이번 결정은 동의하기 어려우며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교수들이 원하는 것은 대다수 전공의의 안전한 복귀를 통해 병원 기능을 정상화해 국민의 건강권을 빠르게 회복하고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을 발전시키려는 것임을 잘 알고 있다”며 “그 목표를 위해 휴진을 통한 투쟁이 아닌 대화를 통한 중재자의 역할을 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원장은 전공의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번 사태를 겪으며 병원 전공의 수련 제도의 문제점을 많이 발견했고 병원장으로서 큰 책임을 느낀다”고 전제했다.

이어 “서울대병원의 역할은 국가중앙병원이자 최고의 교육수련병원이기에 전공의 수련 혁신을 위한 TF를 누구보다 앞장서서 가동하고 있다”면서 "전공의 수련 혁신 과제를 심도있게 추진하고 전공의 수련환경개선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전공의 집단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철회 및 업무개시명령 위반에 대한 행정처분 절차 중단은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을 하지 않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럼에도 업무이탈과 관련해 향후 처분의 우려가 잠정적으로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병원장으로서 전공의에게 일체의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을 약속드리며, 복귀 전공의의 안전을 책임지겠으니 교수들은 집단 휴진에 대한 결정을 거둬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