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8 06:03 (화)
한양대구리병원 이창범, '비만' 환자 연구 진행
상태바
한양대구리병원 이창범, '비만' 환자 연구 진행
  • 의약뉴스
  • 승인 2006.01.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학교구리병원 내분비내과 이창범(李彰範) 교수는 향후 5년간 ‘한국인 난치성 대사증후군 진단 및 치료 신기술개발 산학연 클러스터'라는 연구 중 세부 과제인‘비만’ 환자 치료를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산학연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한국인 난치성 대사증후군 진단 및 치료 신기술개발 산학연 클러스터’라는 연구는 향후 5년간 진행되며, 당뇨병·비만·고혈압·고지혈증의 4개 과제로 서울시에서 50억, 참여기업으로부터 15억 등 총 65억원의 연구비가 투자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5년 후 연구결과를 통해 사업화가 가능할 경우에는 서울시 지원으로 3년간 추가 연구가 진행된다.

이 교수가 진행하는 ‘비만’과제의 사업내용은 '서울시 비만 환자의 유비쿼터스 치료 환경 구축’ 이라는 것으로, 비만을 현대의 IT 기술을 이용해 서울시 전역에서 24시간 동안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치료, 관리한다는 내용이다.

이 교수는“다양한 성인병을 유발하는 비만이 최근 서구화된 식생활로 국내 급증하고 있지만 비만 환자 치료가 단식원을 비롯한 폐쇄된 영리 업체 등에서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이번 연구는 소아 · 청소년에서 성인까지 모든 비만 환자를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전문적인 치료와 현대 IT 기술을 접목해 24시간 치료가 가능한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한국인 난치병 대사증후군 진단 및 치료 신기술개발 산학연 클러스터’는 당뇨병에 연세대학교 지선하 교수, 비만에 한양대학교 이창범 교수, 고혈압에 고려대학교 박창규 교수, 고지혈증에 성신여자대학교 이명숙 교수가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약뉴스 박진섭 기자(muzel@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