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57% "전국 단위 학업성취도 평가 동의"…반대는 15%
상태바
학부모 57% "전국 단위 학업성취도 평가 동의"…반대는 15%
  • 뉴스팍
  • 승인 2021.09.2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를 치르는 고등학교 2학년 학생. /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초·중·고교생 자녀를 둔 학부모의 57%가 국가 수준의 학업성취도 평가를 표집평가에서 다시 전수평가로 바꿔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는 교육부가 중학교 3학년과 고교 2학년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는 시험으로 2017년부터 표집평가로 바뀌었다.

2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9~15일 전국 초·중·고교 학부모 62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57.5%가 '국가 주도의 전국 단위 시험을 통해 학생들의 학력을 진단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동의하지 않는다'(15.3%)는 응답보다 4배 가까이 높았다. '보통이다'는 응답은 25.8%, '잘 모르겠다'는 1.4%였다.

또 '최근 학생들의 학력저하와 학생 간 학력격차 문제가 발생한 것은 평가를 등한시하는 교육당국의 교육정책이 원인'이라는 지적에 응답자의 58.0%가 동의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7%에 그쳤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58.1%는 '교원단체에서 전국 단위 시험을 반대할 경우 학부모들에게 학력 진단 실시를 요구할 권리를 주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6.0%, '보통'이라는 응답은 24.5%였다.

또 학부모의 65.3%는 '국가 주도의 전국단위 시험 성적을 부모님에게 통보하면 자녀 학습지도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전국 단위 시험 결과를 학교별로 공개하는 것에 동의한다'(54.3%)는 응답도 절반이 넘었다.

정 의원은 "학업성취도 평가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표집평가로 바뀌면서 지역·학교별 학력 수준을 확인할 수 없게 됐고, 학생들의 기초학력 하락과 학력 격차 확대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확한 진단이 이뤄져야 그에 따른 대책 수립도 가능한 만큼 교육부는 학부모와 교육계 의견을 적극 수렴해 국가 주도 전국단위 시험의 시행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 온라인 패널 프레임 내 무작위 확률 표집틀을 통한 온라인 설문조사 방법으로 실시됐다. 전국 초·중·고 자녀가 있는 학부모 1만1704명에게 온라인 조사를 시도한 결과 최종 621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9%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