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문화도시 오산 두번째 지역문화인 영상제작, 오산문화채널 공개
상태바
예비문화도시 오산 두번째 지역문화인 영상제작, 오산문화채널 공개
  • 뉴스팍
  • 승인 2021.09.10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팍 배상미기자]  오산이음문화도시센터(센터장 유종대)에서는 문화도시 오산이 추구하는 문화안전망 구축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위해 펜데믹 상황에서 특히 취약한 지역의 숨겨진 문화인들을 발굴하고 조명하는 [2021 월간 오산 문화인] 두 번째 영상을 지난 8일에 문화도시 오산 공식 유튜브 채널 <이음으로 생동하는 문화도시 오산>에서 공개했다.

[2021 월간 오산 문화인]을 통해 발굴된 두 번째 인물인 인경 문경호 선생은 시서화를 좋아하던 할아버지 영향으로 다섯 살 때부터 붓을 잡았다고 한다. 현재도 오산시 양산동에 위치한 선생의 사랑채는 지역 문화예술인의 마실이었고, 그 영향으로 어릴 적부터 전통 문화를 자연스럽게 체득하여 평생 그 경험을 가슴 속에 안고 살아왔다고 한다. 선생은 사회로 나와 사업을 하면서 그 기억을 잠시 잊고 살았지만 사업을 접고 나서부터는 남은 인생을 서예작업에 매진하기로 했다. 붓을 다시 잡게 된 선생은 74년 국전 대통령상을 받은 우죽 양진니 선생과 사제지간을 맺게 되어 약 20년간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작업에 매진했고, 우죽 선생이 타계하기 전 ‘인경(문경호 선생의 호) 세교’라는 글을 써주며 문경호 선생을 제자이자 친구로 인정했다고 한다. 문경호 선생은 이러한 자신의 경험이 썩혀지지 않고 널리 쓰여서 내 고향 오산에 기여하는 것이 마지막 바람이라고 한다. 

오산의 숨겨진 문화인 발굴과 시민 문화향유 기회 확장을 위해 진행되는 [월간 오산 문화인]은 지금까지 공개된 두 편의 영상 이외에도, 생활문화장인, 시인, 피아니스트와 같이 다양한 분야의 숨겨진 오산의 문화인을 찾아가는 과정부터 문화인들의 활동 모습을 매 월 한 분 씩 총 5명을 유튜브 영상과 카드뉴스 형식의 매거진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월간오산문화인 두 번째 영상 - 문경호편 URL: https://youtu.be/K70rEEQibS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