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지콰이, 팝뮤직과 전속계약…2년 만에 활동 재개
상태바
클래지콰이, 팝뮤직과 전속계약…2년 만에 활동 재개
  • 뉴스팍
  • 승인 2021.08.3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지콰이/팝뮤직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클래지콰이 프로젝트(이하 클래지콰이)가 올해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을 재개한다.

소속사 팝뮤직은 31일 "최근 프로듀서 클래지와 전속계약을 맺고 클래지콰이 프로젝트의 새로운 음원과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클래지콰이의 새로운 시작에는 오랜 음악적 파트너 알렉스와 호란을 비롯해 다양한 후배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팝뮤직은 클래지와 전속계약과 동시에 올해 클래지콰이의 새로운 싱글과 내년 정규 앨범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클래지콰이의 싱글은 2019년 '테이크 백(Take back) (Feat. 홍다혜 of OurR)' 이후 2년 만이다.

클래지콰이는 2004년 데뷔 후 우리 대중음악계에 일렉트로닉 뿐 아니라 라운지, 라틴, 프랜치 팝, 펑크 등 다양한 장르를 실험적으로 결합한 하이브리드 음악의 프론티어 뮤지션이다. '내게로 와' '스위트' 등이 수록된 1집 앨범은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선정됐으며, '컴 투 미' '필 디스 나이트' '러브 모드(feat. 타블로)' '러버 보이' '러브 어게인' '러브 레시피' '내게 돌아와' 등 히트곡으로 사랑 받았다.

클래지콰이가 전속계약을 맺은 팝뮤직은 '크로스' '미스트리스' '식샤를합시다3' '손 the guest' '백일의 낭군님' 등 드라마 OST를 제작해왔고, '스카이 캐슬' OST '위 올 라이'와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그대고운 내사랑' 편곡 작업에도 참여했다. 또 뮤지컬 '또!오해영'을 비롯해 2022년 막을 올릴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도 제작 중인 위지윅스튜디오의 자회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