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레이더 전자파가 암유발"…지역 주민 "잇단 발병"
상태바
"성주 사드기지 레이더 전자파가 암유발"…지역 주민 "잇단 발병"
  • 뉴스팍
  • 승인 2021.08.0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와 사드철회평화회의 등 8개 단체가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불법적인 사드 운용과 기지 공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2021.8.4 /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고고도 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기지를 둘러싼 전자파 유해성 논란이 다시 불붙고 있다.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와 사드철회평화회의 등 8개 단체는 4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불법적인 사드 운용이 이뤄진 뒤 사드 레이더 인근 마을에 암 발병 사례가 늘어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7년 사드가 임시 배치된 이후 사드기지에서 가장 가까운 마을이며 사드 레이더가 바라보는 방향에 있는 경북 김천시 농소면 노곡리 마을에서는 최근 1~2년 사이에 암 환자가 9명 발생했고 이 중 5명은 사망했다"며 "김천에서도 끝자락이며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오염 요소가 적은 지역으로서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에서 박태정 노곡리 이장은 "100명이 채 되지 않은 마을에 10년에 1~2명 나올까 말까 한 암 환자가 최근 1~2년 사이에 9명이나 발생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들 단체와 주민 등은 암 환자 발생과 사드 배치의 인과성에 대해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괌에 배치된 사드 레이더 전자파의 유해성과 관련해 접근 금지 구역을 설정했다는 관보 내용을 근거로 들었다.

FAA는 2019년 3월 21일 자 해당 관보에서 사드 시스템의 위험성에 관해 "사드 시스템이 작동할 시 군용과 민간 항공기에 잠재적인 영향을 미치고, 시스템이 발산하는 전자파는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며, 전자 장비에도 전자파가 관여하는 현상이 발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단체는 이와 관련해 "주민들이 우려해 왔던 사드 전자파의 위험성 문제가 드러난 것"이라며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와 주한미군은 사드 기지의 레이더 전자파가 '휴대전화가 기지국을 찾을 때 나오는 전자파보다 작은 수준'이라며 기만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정부는 사드 레이더 전자파의 유해성이 처음 제기된 2017년 사드 기지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휴대전화 기지국 수준' 정도로 안전하다고 반박하며 주민 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드 임시 운용에 들어갔다.

당시 정부는 사드 기자의 전자파가 최고 0.04634W/㎡(제곱미터당 와트)로 측정돼 현행 전파법과 세계보건기구 안전기준(10W/㎡)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유해성 논란이 강하게 일자 환경부와 국방부는 2017년 8월12일 성주군·김천시 관계자와 취재진 참관 아래 사드 레이더로부터 100m·500m·600m·700m 거리에서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했다.

레이더 가동 전의 전자파는 평균 0.001893W/㎡였고 가동 후엔 평균 0.01659W/㎡였다. 전파법에 따른 인체보호 기준의 1000분의 1 수준이었다.

레이더가 가동 중 전자파 최고치는 0.04634W/㎡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