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서 사후 확진 30대 자녀 2명도 감염…충북 밤새 6명 추가
상태바
증평서 사후 확진 30대 자녀 2명도 감염…충북 밤새 6명 추가
  • 뉴스팍
  • 승인 2021.05.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사이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추가됐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충북에서 밤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호흡곤란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숨진 30대는 사후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의 10대 미만 미취학 자녀 2명의 감염도 확인됐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까지 도내에서는 청주에서만 6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증평에 사는 30대는 전날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 119구급대에 의해 청주의 한 종합병원을 이송됐다가 다시 충북대학교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상태가 더 악화하면서 회복하지 못하고 같은 날 오후 7시2분쯤 숨졌다. 그가 숨진 뒤 오후 10시쯤 나온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동거가족을 대상으로 한 접촉자 검사에서는 10대 미만 미취학 자녀 2명이 확진되기도 했다. 나머지 부모 1명의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청주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 감염도 이어졌는데, 지난 5일 확진된 30대의 가족 1명이 접촉자 자가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받은 검사에서 확진됐다.

대전 확진자와 한 종교시설에서 접촉했던 50대 역시 접촉자로 분류돼 받은 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검사 당시 증상은 없었다.

지난 10일부터 발열과 두통, 기침, 콧물 증상이 나타난 70대도 검사에서 확진됐다. 감염경로는 불분명하다.

확진자 6명이 추가되면서 충북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2725명이 됐다. 사망자는 1명이 더 늘어 66명이 됐다. 전날까지 2547명이 완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