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오히려 TBS가 날 궁금해 여겨…'왜 아무 말 없을까'라며"
상태바
오세훈 "오히려 TBS가 날 궁금해 여겨…'왜 아무 말 없을까'라며"
  • 뉴스팍
  • 승인 2021.04.2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BS교통방송의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홈페이지)©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보궐선거 때 TBS 교통방송의 편파성 문제를 제기했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교통방송 문제는 교통방송 스스로 풀어가야 한다라는 뜻을 드러냈다.

오세훈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일종의 '캠프 대변인 해단식'을 겸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선거 내내 김어준씨 프로그램에서 생태탕집, 페라가모 등을 등장시켜 괴롭혔지만 서울시장이 일개 진행자와 공방을 벌이는 것도 바람직하진 않다"고 묻자 이에 대한 오 시장 답을 소개했다.

오 시장은 "교통방송에 대해선 아예 보고를 받지 않고 있다"며 "그러다 보니 오히려 교통방송에서 무척 궁금해하는 것 같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김어준씨 출연료' 문제 등을 논쟁화 한 것과 달리 오 시장은 교통방송에 대해 어떤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오 시장은 "방송이 중립성, 객관성을 잃는다면 책임이 방송사에게 돌아가는 것 아닌가"라며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많은 국민이 공영방송이나 교통방송의 현주소, 문제점, 나아갈 방향 등을 생각하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영방송 등 방송의 보도가 선거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고 오히려 비판의 대상이 된 것 자체를 스스로 부끄러워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TBS 스스로 자정노력을 하고 그에 따른 평가는 시민들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언론 간섭'이라는 비난을 피하면서 교통방송이 제자리로 돌아 와 달라는 오 시장의 주문인 셈이다 .

앞서 오 시장은 지난 2월 언론 인터뷰에서 '서울시가 TBS에 재정지원을 하지말아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는 말에 "시장이 되면 바로 잡을 건 바로 잡겠다"고 했다.

또 3월 말엔 "김어준씨가 진행을 계속해도 좋다, 다만 교통정보만 제공하시라"며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지나치게 정치편향적이라고 꼬집은 바 있다.

그러자 오 시장 당선되면 TBS와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어떤 식으로든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