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 조규성이 일본의 16강 진출과 관련, 솔직하게 말한 인터뷰 내용이 일본에 알려지면서 일본 언론들의 불편한 기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3일 조규성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승리한 뒤 인터뷰를 진행했는데요. 이날 한 취재진이 “일본 경기(16강 진출) 영향을 받았을 거 같다. 저희들도 얄밉다는 생각이 든다. (경기력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는가”라고 묻자 조규성은 “일본이 올라가서 솔직히 얄밉기도 했다. 우리는 (16강에) 안 올라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솔직한 답변을 전했습니다.

​이에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날아가는 새를 떨어뜨리는 기세를 보이는 한국 대표팀의 공격수가 다시 한번 논란을 겪고 있다. 방송 인터뷰에 나선 조규성의 발언은 적절하지 않았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보였습니다.

​한편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굉장히 경솔한 발언이 맞다”, “양국 함께 성장하는 방향으로 가면 좋겠다”, “기자의 유도질문이 지나쳤다”등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