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배우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의 외조가 약해졌다는 평가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습니다.​

소유진은 5일 방송된 KBS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이순재 등과 게스트로 나와 최근 연극 출연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러던 중 박명수가 "백종원 씨가 연습실에 빵을 보내줬다고 하더라"며 "그런데 결혼 전보다 외조가 약하다고 하던데"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소유진은 "연애 때는 제가 드라마 주인공도 아니었는데 드라마 쫑파티를 남편 가게에서 다 냈다. 돈이 어마어마하게 나왔을 거다"며 "드라마 촬영 팀에 간식도 계속 보내서 스태프들이 저 붙잡고 '제발 결혼해'라고 할 정도였다. 쫑파티 끝나고 2차까지 계산했다"고 떠올렸습니다.

​소유진은 이어 "결혼 후에는 간식 좀 해달라고 하면 '괜히 욕 먹는다'고 하더라"고 백종원의 반응을 전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